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비트코인, 출구 없는 ‘절망적인 희망’
비트코인, 출구 없는 ‘절망적인 희망’
  • 이택광 | 경희대학교 교수
  • 승인 2018.01.3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창한 날을 기다리는 남자> 가히 비트코인 신드롬이라고 부를 만하다.빌 모러가 2015년 <어떻게 결제하시겠습니까?>라는 책을 쓸 때만 해도 비트코인은 기술발전이 가져올 화폐의 미래 중 하나일 뿐이었다.그러나 ‘암호화폐’라는 다소 생소한 표현에 익숙해지기도 전에 비트코인은 갑자기 ‘투기’의 대상으로 비난 받게 됐다.


유시민을 비롯한 몇몇 사람들이 앞장서서 비트코인 신드롬을 ‘광풍’으로 진단하고, 투기를 조장하는 ‘작전세력들’을 비난했다.이런 비난은 비트코인에 대한 다소 과도한 우려를 반영한 것이나, 유시민 같은 이들의 주장을 문제 삼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은 아니다.그들의 걱정도 충분히 타당성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찬반으로 나뉘어서 비트코인에 대한 열띤 토론이 있긴 했지만, 정작 이 열기에서 빠져 있는 중요한 문제가 드러나지 않은 듯해 몇 마디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