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마르크스가 경험한 혁명의 나라, 프랑스
마르크스가 경험한 혁명의 나라, 프랑스
  • 앙토니 뷔를로 | 유럽사회정치학센터(CESSP) 박사과
  • 승인 2018.04.3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68년 카를 마르크스의 사진 아래 앉아있는 소르본대학의 한 여학생> 카를 마르크스는 1818년 5월 5일 독일 남서부 트리어 시에서 태어났다.현재 트리어 시는 이 독일 사상가의 200주년 탄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하다.반면 프랑스는 그저 마르크스에 관한 서적 출간과 대학 행사가 전부다.이 공산주의 이론가의 생애와 저술에서 프랑스라는 나라가 정치적 투쟁의 장 역할을 해왔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너무나도 조촐한 대우가 아닐까 싶다.

마르크스에게 프랑스는 정치적 영감의 원천이었다.또한 안락한 피난처이자 쾌락의 공간이었고, 소명과 이론, 실천의 전장이었으며, 따뜻한 보금자리이자 기회가 될 때마다 그의 진가를 빛내준 곳이었다.이 독일 사상가에게 프랑스라는 나라는 ‘혁명의 역사’, ‘유서 깊은 노동자 문화’ 등 많은 성찰거리를 선사했다.또한, 다양한 정치체제가 무수히 등장한 국가라는 점...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