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호 구매하기
종편 재앙, 관리법은 있다
종편 재앙, 관리법은 있다
  • 조준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
  • 승인 2011.02.1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특집] 민주주의의 스토커, 언론
1조4천억여 원.
지난해 12월 말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선정한 종합편성채널(종편) 사업자 4곳의 자본금을 모두 더하면 나오는 규모다.한마디로, 이 돈은 조·중·동과 매일경제 등 신문사 4곳이 동원한 MB 정권의 ‘정권 재창출 자금’이라고 규정해도 그다지 무리가 아니다.그만큼 종편은 여론 지형 재편을 통한 보수 획일화라는 국가권력의 적나라하고 노골적인 기획 성격을 지닌다.

이런 측면에서 조·중·동과 매일경제에 종편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한 한국의 사례는, 1972년 일본에서 자민당 정권이 신문들에 방송을 넘긴 것과 닮은꼴이다.그때 일본에서는 ‘1개 사업자가 신문·텔레비전·라디오의 3개 사업을 동시에 경영하지 못하게’ 하는 이른바 제한적인 신문의 방송 소유 및 지배가 이뤄졌다.말이 제한적이지, 그때 일본 상황에서는 전면 허용이나 마찬가지였다.그 결과, 요미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