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한국 보수, 이념 과잉의 ‘검증쇼’
한국 보수, 이념 과잉의 ‘검증쇼’
  • 이항우
  • 승인 2011.11.1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있다.이 말은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설명하는 데도 꽤 잘 들어맞는다.이번 선거는 진보개혁 진영의 단일후보 박원순이 좀처럼 지기 어려운 선거였다.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중도 사퇴한 오세훈 전임 시장은 물론이거니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정권의 총체적 실정에 대한 심각한 민심 이반이 최근의 각종 선거에서 뚜렷이 표출되는 상황에서, 시민의 정권 심판 의지를 등에 업은 박원순 후보의 승리는 어렵지 않게 예견할 수 있었다.하지만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박 후보 쪽은 주도권을 한나라당의 보수 세력에게 넘겨준 채 힘든 선거를 치러야 했다.투표 종료를 불과 서너 시간을 남겨놓고는 각종 매체에 비상 상황을 알리며 긴급 투표를 호소해야 할 정도로 박 후보 진영의 선거운동은 취약했고, 승리는 위태로웠다.

박원순은 왜 ‘힘겹게’ 이겼을까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