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야만적 위기, 그리스 무너져내리다
야만적 위기, 그리스 무너져내리다
  • 노엘 부르기
  • 승인 2011.12.0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아침 일어났을 때 무슨 일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지 모른다.” 아테네, 테살로니키, 그리고 그리스의 다른 곳에서 만난 사람들 중 이 말을 하지 않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그리스에서 내일에 대한 강박관념은 마치 절박한 파멸의 위협을 받고 있는 개인적·집단적 존재의 불확실성 속에 모든 사람을 가둬버리는 감옥처럼 느껴졌다.하지만 현재의 위기는 파란만장한 역사를 가진 그리스의 첫 번째 시련은 아니다.그리스인은 항상 자신이 특별한 능력을 가진 민족이고, 특히 적대감 속에서 강인하게 단련된 민족이라고 여겨왔다.한 작은 기업체의 경영주는 “우리는 언제나 역경을 겪어왔으며, 언제나 그것을 극복해왔다.하지만 지금은, 희망이 없다”며 한숨을 내쉰다.

여태 힘들었다, 이젠 내일이 없다

지금 그리스에서는 긴축 프로그램이 산더미처럼 쌓이고, 법과 시행령, 공문, 간단한 정치적 결정이 기존 사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