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물류 경쟁 앞에 하나의 유럽은 없다
물류 경쟁 앞에 하나의 유럽은 없다
  • 뱅상 두마이루
  • 승인 2012.01.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이념, 무늬와 진실]
벨기에의 안트베르펜과 네덜란드의 로테르담은 대륙 간 무역 상품의 집산지 역할을 하는 북유럽의 중요 항로로 각광받아왔다.그러나 국제 교역량이 증가하면서 벨기에와 네덜란드 사이에 교통 인프라의 헤게모니를 쥐기 위한 항구·운송로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네덜란드가 1839년 조약을 종이 쪼가리 취급한다면 우리도 벨기에 국경을 다시 논의할 권리가 있습니다.” 2009년 8월 벨기에의 에릭 반 호이동크 변호사가 분개하며 말했다.(1) 해양법 전문가인 그가 벨기에와 네덜란드의 분리를 승인한 조약에 대해 170년이나 지나 문제 제기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의 발언은 2005년부터 추진된 서(西)스헬데강 준설 계획이 네덜란드 때문에 지연되는 것을 겨냥한 것이다.이 문제는 벨기에 안트베르펜 항구의 이익뿐 아니라 양국 관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 사이의 긴장

항구, 공항, 철로, 도로,...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뱅상 두마이루
뱅상 두마이루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