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사르코지의 '실업과의 전쟁', 약자만 희생시켜
사르코지의 '실업과의 전쟁', 약자만 희생시켜
  • 토마 르마티유 | 언론인
  • 승인 2009.02.0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실업구제 위한 '직업 간 전업계약' 실효성 시비실업보조금·최저임금 연명 비정규직, 질 낮은 일자리 양노동자들 '감세, 고용 보조금 등 기업 위한 정책' 분노
▲ <추방>

노조연합 대변인은 말문을 열지 못했다.2006년 11월 10일 프랑스 아르덴주의 누종빌. 청산 절차가 진행 중인 이 곳 설비회사인 '토메 제노' 공장의 마당에서 벌써 수 시간동안 노동자들이 웅성거리고 있었다.불어오는 바람은 차갑기만 했다.마침내 노조연합 대변인은 메가폰을 손에 들고 아무렇게나 쌓여있는 발전기 무더기 위로 올라섰다.그는 정부 및 지역 출신 의원들과의 대화에서 아무런 소득이 없었다는 소식을 전하였다.어둠 속에서 분노의 외침이 터져 나왔다."그렇다면 아예 끝장을 내자. 공장에 불을 지르고 굶어서 죽자! 더 이상 뭘 바라겠는가!" 공장 한 켠에는 벌써 휘발유 통들이 불길에 타오르기 시작했다.
 
 노동자들 망설이다 계약 합의
 이 회사의 금속제련 노동자 320명은 미국 투자회사 '카탈리나'가 이 공장을 인수한 뒤, 제대로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해고시키자 졸지에 거리로 내쫓겼다.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