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대재앙, 그러나 희망의 전환
대재앙, 그러나 희망의 전환
  • 이케자와 나쓰키
  • 승인 2012.03.1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특집 탈핵 시대의 도래
“원자로 녹는 사고가 도카이무라 혹은 후쿠시마에서 일어난다면 일본 사회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일본 소설가 이케자와 나쓰키가 1993년 <신나는 종말>에서 쓴 글이다.미간행작인 이 작품은 재앙에 대한 교훈을 주고 있다.파리도서박람회에서 3월 16~19일 열리는 일본 문학과 만나보자.

일러스트레이션-이강혁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 46분. 일본 동북부를 뒤흔든 대지진이 발생했다.지진을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들에게 지진이 얼마나 무서운지 설명하는 일은 쉽지 않다.흔들리는 집에서 넘어지는 가구, 바닥에 흩어지는 가게의 물건, 구부러지는 도로, 무너지는 건물, 휘어버리는 철도, 붕괴하는 다리 등.

프랑스 땅은 단단히 고정되어 있고, 그 탄탄한 땅 위에서 생명들이 살아간다.프랑스에서 말하는 땅은 원래 의미대로 단단히 고정되어 있는 존재다.하지만 세상에는 움직이는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이케자와 나쓰키
이케자와 나쓰키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