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극우파 마린 르펜의 화려한 '변신'
극우파 마린 르펜의 화려한 '변신'
  • 에리크 뒤팽
  • 승인 2012.04.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프랑스 대선
지난 3월 중순 프랑스의 툴루즈와 몽토방에서 자신을 알카에다 소속이라고 밝힌 한 젊은이의 연쇄 총기 테러 사건이 발생하자, 국민전선(FN)은 다시금 자신들의 단골 주제에 집중하게 되었다.이민과 이슬람이 문제라는 것이다.최근까지만 해도 대선 후보 마린 르펜은 국민전선에는 다소 생소한 사회적 문제를 선거 쟁점화하던 터였다.

"자유주의 신학의 성령(聖靈)은 '보이지 않는 손'이다.이것이 이기적인 개인 행동의 총합에서 과학, 더 나아가 자연 질서에 더 적합한 집단적 행복을 도출해낼 수 있다고 본다." 대선 유세가 한창일 때 출판된 마린 르펜의 책(1) 속에 등장하는 이 구절은 성삼위일체 이론뿐 아니라 전통적 우파에게도 신성모독이 아닐 수 없다.르펜은 이 책에서 '세계화한 국제 지배계급의 이데올로기'일 뿐인 '급진적 자유주의'를 맹렬히 비난하며 이 '새로운 귀족정(政)'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한다.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