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구글은 볼테르가 꿈꾸던 만인의 도서관인가?
구글은 볼테르가 꿈꾸던 만인의 도서관인가?
  • 로버트 단턴
  • 승인 2009.04.0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정보화의 빛과 그림자
특집/ 정보화의 빛과 그림자구글은 볼테르가 꿈꾸던 만인의 도서관인가?



로버트 단턴  역사학자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나날이 많은 지식을 제공하는 인터넷. 계몽 시대의 꿈이 실현되는 걸까, 아니면 반대로 공공 지식이 사적인 욕망에 좌지우지되는 걸까? 구글 덕에, 아니 구글 때문에 이제는 이 문제가 더 이상 추상적인 영역이 아니다.지난 4년 동안 유명 검색 엔진 구글은 유수 대학 도서관에 있는 저작물 수백만 권을 디지털화해 온라인에 올렸다.작가들과 편집인의 입장에서 보면 이러한 구글의 행동은 분명 저작권 위반에 해당되었다.오랜 논의 끝에 당사자들은 책 내용을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방식을 달리하기로 했다.도서관장들의 목표는 분명하다.소장 서적들을 모든 독자가 어디에서나 볼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겉보기에는 간단하지만 각종 사회적 제한에 부닥치고 경제적 이익이 걸려 있는 복잡한 프로젝트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