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사라져 버린 테크노 음악의 매력
사라져 버린 테크노 음악의 매력
  • 실뱅 데밀
  • 승인 2014.01.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9년. 황폐해진 미국 자동차 산업공단 디트로이트(1)에서 벌어진 즉흥 축제에서 디스크자키들이 새로운 형태의 음악을 보급시켰다.이 음악은 음향샘플, 전자음, 리듬박스 같은 것들을 컴퓨터에 혼합한 것이다.‘비트 퍼 미닛’(bpm, 분당 박동)으로 계산되는 박자, 상당히 날카로운 소리, 음성의 부재가 악기도 악보도 없는 테크노 음악의 특징이다.테크노 음악은 현대음악의 흐름에도, 가사와 멜로디가 잘 조화된 음악 범주에도 속하지 않는다.

테크노 음악은 주변부로 밀려났다.그리고 그곳에 자리를 잡고 뿌리를 내린다.초창기 DJ들은 재즈, 록, 특히 디스코 같이 오래된 집단 기억의 영향 아래 작업했다.머리를 쑤시는 듯한 기계음이 멈추자, 사람들은 공허가 디트로이트를 점령한 느낌을 받았다.그때 실업의 대가를 치르고 인간이 노동의 사슬에서 해방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매우 리드미컬한 반복형 구조의 리듬 원칙이 만들어졌다.하지...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실뱅 데밀
실뱅 데밀 info@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