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자본론>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자본론>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 김수행
  • 승인 2015.03.04 12: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론의 가장 큰 명제는 “인류의 역사는 변한다”이다.(1) 인류의 역사는 나선형 모양으로 발전하는데, 이전 단계의 사회가 붕괴․이양되어 다음 단계의 사회가 나타난다.자본주의 사회의 탄생 역시 이러한 과정을 거쳤다.봉건사회의 붕괴과정에서 자본주의를 구성하는 주체인 물질적 요소가 만들어졌다.봉건사회에는 장원을 다스리는 영주와 농노라는 계급이 있었다.영주는 직영지, 공유지, 소작지로 구성된 장원을 다스렸고, 농노는 이곳에서 영주를 위해 일했다.농노는 시기에 따라 노동․생산물․화폐를 영주에게 바쳤고, 거주 이동의 자유가 없었다.그런데 두 계급간의 관계는 15~16세기 영국에서 양모산업이 발달함에 따라 변화를 겪게 되었다.그 당시 양을 키우는 것이 수익성이 높았기 때문에, 영주들은 공유지 소작지를 목양지로 바꾸며 그곳에서 농사를 짓던 농노들을 쫓아냈다.(2) 그리고 추방된 농노들은 도시로 향...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김수행
김수행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學古今書齋主人 2015-03-06 13:28:44
경제학과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