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일본, ‘대중문화’라는 무기를 꺼내들다
일본, ‘대중문화’라는 무기를 꺼내들다
  • 오다이라 나미헤이/<르 디플로> 도쿄주재 ?
  • 승인 2009.08.06 17:3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티미디어 시대에 국제화로 눈 돌리는 일본 망가
취약한 외교력, 친화성 높은 콘텐츠 통해 만회 노려
현재 일본 내에서 ‘망가’(漫畵)는 TV·모바일·인터넷과의 경쟁에 힘겨워하고 있지만 세계 무대에서 그 영향력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프랑스에서 망가는 전체 만화 시장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망가의 막대한 성공에 고무된 일본 정부는 이를 통해 취약한 외교력을 만회하려고 한다.


주간지 <슈칸 겐다이>는 평소에 젊은 여성들을 테마로 다루지만 올해 2009년은 50주년을 맞아 3월 14일치 호에 복서 한 명을 표지 기사로 다루었다.그 복서는 국제대회에서 경이적인 승리를 거두며 현재 일본 복싱 팬들의 자부심이 된 가메다 삼형제가 아니라 바로 50년 전 주간지 <쇼넨>에 실린 망가 <내일의 조>에 나오는 주인공 ‘야부키 조’다.그는 한 세대를 풍미한 망가의 주인공이었다.

경제위기와 사회불안이 지속되는 상황을 맞아 <슈칸 겐다이>가 치바 데쓰야의 <내일의 조>에 등장하...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조3교대 2009-10-20 09:45:43
풍부한 이야기의 힘과 억측일 수도 있겠으나 일본 전통 판화로부터 이어진 간결한 선의 미학이 이루어낸 풍요로운 문화가 일본 만화 아닐까..

편집자 2009-08-24 18:26:41
여러 단계 번역을 거치면서 발생한 발음상 오류를 일본 전문가 자문을 거쳐 바로잡았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비슷한 오류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편집자 2009-08-20 01:09:41
일어를 불어로, 다시 번역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오류인지 확인 뒤 바로잡겠습니다.

이용혁 2009-08-16 00:18:41
데쓰야 오사무 라길래, 어라 데츠카 오사무라면 알고있지만 거장 데쓰야 오사무 라니..하고 생각했는데, 오역이었군요. ㅎㅎ

loevenix 2009-08-14 06:30:34
번역한 분이 암만해도 일본어를 잘 모르는 탓인지 오자가 많습니다. 원문에서 Shukan Gendai라고 쓰여진 걸 '슈칸 젠다이'라고 옮긴 것일 텐데, 슈칸 '겐'다이, 한국식으로는 《주간 현대》(週刊現代)입니다. '데즈카 오사무'를 비롯해서 다른 일본식 인명도 틀린 것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