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EU, 난민 돕는 유엔기구에 10억유로 지원
EU, 난민 돕는 유엔기구에 10억유로 지원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2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연합(EU)은 중동지역에 남은 시리아 난민을 돕는 유엔기구에 최소 10억유로(약 1조3216억원)를 지원하기로 24일(현지시간) 합의했다. 

EU는 이날 난민사태 대응책 마련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서 긴급 정상회의를 열고 유엔 난민기구(UNHCR)와 세계식량계획(WFP)에 10억유로를 추가 지원하는 방안에 동의했다. 

도널드 투스크 EU 상임의장은 "오늘 합의한 조치들이 위기를 끝내지는 못하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현재의 패러다임이 바뀌지 않는 이상 솅겐은 이론상으로만 존재하는 조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U 정상들은 또한 그리스, 이탈리아 등 난민들이 유입되는 최전선에 위치한 국가들에 11월 말까지 '특별 수용시설(핫스팟)'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이 시설에서는 난민들의 등록 및 지문 등록과 같은 절차를 비롯해 경제적 이유의 이주민과 실제 내전이나 종교적 박해 등을 피해 들어온 난민을 구분하는 절차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실질적인 난민 지위가 필요한 이들과 경제적 이주민을 구분해 입국 허용 또는 본국 송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다. 

EU는 또 레바논, 요르단, 터키 등 시리아 난민을 대거 수용중인 국가를 비롯, 전례없는 난민 사태를 맞고 있는 서부 발칸 국가들에 대해서도 지원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아프리카 지역의 불규칙한 이주와 난민 발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긴급신탁기금을 통한 지원을 늘리고 국경통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시리아 난민 약 200만명을 수용하고 있는 동시에 유럽과는 애증의 관계에 놓여있는 터키의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투스크 의장과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다음달 5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총리와 회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상회의 후 성명을 발표한 투스크 의장은 "쉬운 해결책은 없지만 연대와 책임감을 갖고 서로 협력해야만 도전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월 EU 이사회에 앞서 가장 시급한 문제들에 대해 적용가능한 결정을 내려달라며 EU 각 기관과 회원국 정부에 신속한 조치와 대응을 촉구했다.

정상회의를 통해 난민 위기 타개를 위한 우선적 대책이 마련되기는 했지만 구체적인 수용 계획보다는 시리아 인접국 지원 강화 등에 집중한 책임 떠넘기기식 합의라는 지적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EU 회원국들은 전날 내무장관 회의에서 합의된 난민 12만명 분산수용안에 대해 계속해서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상회의보다 하루 먼저 열린 EU 내무장관회의에서 각국장관들은 난민 12만명을 28개 회원국에 분산 수용하는 방안을 표결에 부쳐 다수결로 의결했다. 

체코와 헝가리,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4개국은 반대표를 던졌으며 핀란드는 기권했다.

슬로바키아는 표결 결과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히는 등 갈등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lemonde100@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