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10대들의 ‘팬덤’, 그들만의 민주주의
10대들의 ‘팬덤’, 그들만의 민주주의
  • 이택광|경희대 영문과 교수
  • 승인 2009.10.06 18: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창간 1주년 특집] 국가의 의미를 다시 묻는다
박재범 사건에서 발현된 10대들의 고유한 ‘욕망의 정치학’
국가·시장 어디에도 포섭되지 않는 주체들의 발랄한 실천
10대들은 과연 한국을 바꿀 수 있을까? 이 질문은 우문에 불과하다.여기에서 ‘바꾼다’는 말은 ‘개선한다’는 의미를 감추고 있다.모든 것은 변화한다.그러므로 10대가 기성세대로 전화할 때, 한국도 그만큼 변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문제는 변화의 정체를 예측하는 것이겠지만, 예측이 예언으로 변질하는 순간, 비평은 한낱 ‘약속의 수사학’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10대들에 대한 관심은 한국에서 그렇게 높지 않았다.<88만원 세대> 덕분에 20대 담론이 주류를 차지했지만, 조만간 ‘새로운’ 20대로 진입할 10대에 대한 담론은 거의 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10대들은 여전히 사회에서 ‘주체’로서 인정받을 수 없는 ‘몫 없는 자’의 무리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문화사적으로 보더라도 10대의 출현은 최근에 발생한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이전까지 10대...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pooky 2009-10-29 07:41:32
'특정 사건으로 본 요즘 10대들의 양상' 을 설명하신 것 같은데 기본적인 전제가 조금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2pm의, 박재범의 즉 아이돌의 팬들은 모두 10대다, 라는 전제는 조금 무리가 있지 않을까요. 최근의 팬덤을 살펴보면 20대와 30대가 차지하는 비중도 만만치 않습니다. 탈퇴 철회운동을 주도하는 이들이 꼭 10대만이라고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아이돌 팬덤=10대들의 문화, 라는 공식은 어패가 좀 있어보입니다만.

cante 2009-10-22 15:10:19
박재범을 추방한 요소들 중에 하나는 빠로 10대 팬덤문화에 대한 반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