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中, 런던에서 첫 위안화 국채 발행
中, 런던에서 첫 위안화 국채 발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 중인 중국이 영국 런던을 유럽의 역외 위안화 거래·투자 중심지로 삼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런던에서 위안화 표시 국채를 발행할 예정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민은행의 해외 첫 단기채 발행 계획에 이은 첫 역외 국채 발행 사례가 될 전망이다. 지난달 인민은행은 런던 금융시장에서 수십억위안 규모의 단기 채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채 발행 계획은 아직 구상 단계에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부터 23일까지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자리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지니 얀 스탠다드차터드 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채권발행은 자금 조달보다는 사상 첫 역외 위안화 채권시장 개설에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중국을 방문한 조지 오스본 영국 재무장관은 최근 금융시장 혼란에도 역외 위안화 거래에 대한 투자자들 관심이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획은 중국의 경제·외교적 영향력을 과시하기 위한 위안화 국제화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중국은 위안화를 국제 결제·투자통화로 키워 정부·기업의 해외 자본시장 접근력을 강화하기를 원한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