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유럽 최대 투자은행 도이치뱅크, '구조조정'
유럽 최대 투자은행 도이치뱅크, '구조조정'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1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최대 투자은행인 도이치뱅크가 투자은행(IB) 사업부를 두 부문으로 쪼갠다. 존 크라이언 신임 최고경영자(CEO)가 진행하는 고강도 구조조정의 일환이다. 

도이치뱅크는 기업뱅킹·증권(CB&S) 사업부의 영업·트레이딩 부문이 신사업부인 사업부 ‘글로벌마켓’으로 재탄생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와 함께 CB&S의 글로벌거래뱅킹(GTB) 사업부는 기업금융 부문과 묶어 기업&투자뱅킹으로 만든다. 기존 CB&S 명칭은 폐기한다.  

도이치뱅크는 또 그룹 집행위원회를 없애고 핵심 사업부 네 곳을 경영진 직속으로 편제하는 조직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한편 도이치뱅크는 올해 3분기 62억유로(약8조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7월 취임한 크라이언 CEO는 비용절감과 사업부문 축소를 골자로 하는 고강도 구조조정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비용을 2020년까지 15% 줄이고 IB 부문 자산은 2018년까지 17% 축소할 계획이다. 도이치뱅크는 또 2만3000명 감원을 진행 중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