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남극의 고래와 물개에게 안부를 묻다
남극의 고래와 물개에게 안부를 묻다
  • 박지현|남극보호연합 활동가
  • 승인 2009.12.0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카밀라 연례회의 참가기
남극 생태계 살리기 위한 과학적 ‘열린 회의’
생물 자원 멸종 앞두고도 돈벌이 꼼수 격돌

남반구에 봄이 찾아오는 매년 10월 말이면 호주의 태즈메이니아주 호바트시에서는 특별한 국제회의가 열린다.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협약(CCAMLR·Convention for the Conservation of the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연례회의가 바로 그것이다.올해도 지난 10월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2주에 걸쳐 제28차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 연례회의가 개최됐다.흔히 영문 이니셜만을 따서 ‘카밀라 협약’이라 부르는 이 협약은 남극해에서 서식하는 모든 해양생물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1980년 체결됐다.현재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유럽연합, 프랑스, 인도, 일본, 한국, 중국, 미국, 영국, 러시아, 노르웨이 등 총 25개 회원국이 가입해 있다.카밀라 협약은 다른 지역수산기구들과 달리 생물자원 관리에 관해 사전 예방적 원칙(precautionary principle)과 생태계적 접근방식(ecosystem approach)이라는 양대 원칙을 토대...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