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광기를 범죄시하는 권력의 ‘광기’
광기를 범죄시하는 권력의 ‘광기’
  • 파트리크 쿠프슈| 의학전문기자
  • 승인 2009.12.03 18: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르코지 “정신병자에게 족쇄를!”…‘정상인’보다 낮은 범죄율 무시
“강간범을 거세시켜야 할까? 그러지 말란 법도 없다.” 의회 토론에서 미셸 알리오마리 프랑스 내무장관이 한 말이다.인권에 대한 이런 시대착오적인 관점(눈에는 눈, 이에는 이)은 다른 분야에도 확산되고 있다.정신병원도 예외는 아니다.의료개혁의 결과로 수십 년간 쌓아온 성과들이 뒷걸음질치고 있다.니콜라 사르코지가 몰고 온 변화들은 정신질환자를 치료가 필요한 한 인간이 아닌,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한 존재로 낙인찍고 있다.


2008년 12월 2일은 프랑스 정신의학에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것이다.현직 프랑스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정신병원(파리 근교의 앙토니 병원)을 몸소 방문했다는 의미에서뿐만 아니라 그곳에서 그가 한 발언 때문이기도 하다.역대 프랑스 국가 최고통치자들 중 이처럼 정신병에 낙인을 찍는 발언을 했던 예는 찾아보기가 힘들다.니콜라 사르코지는 단호하다.그가 보기에 정신병 환자들은 위험한 존...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을 2009-12-28 11:43:23
도심에서 정신병자들의 모습을 흔하게 대하면서 방치된 아픔을 느끼며 농촌사회의 민족심성은 유일한 대안으로 갈등을 수용하는 이타주의가 자신을 지키는 해법이다 근본적인 갈등구조를 완화하는 교육과 정치를 바라며 해법을 강구하고 지원하는 길로서 자생적인 갈등치유상담 단체를 양성하고 그룹캠프를 빈 공공건물에서 열수 있도록 확대 실현되길 요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