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우파와 거래하는 ‘중개의 달인’
우파와 거래하는 ‘중개의 달인’
  • 세르주 알리미
  • 승인 2010.01.0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오바마 1년 국내정책
금융규제·의보개혁 적당한 타협으로 꼬리 내려
정치자금 댄 기업들 로비에 ‘태생적 한계’ 노출

정치적 싸움은 때로 특정 인물에 대한 반대나 집착 어린 배척으로 표현된다.같은 적을 공유하고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서로 다른 정파가 연합 전선을 구축하기도 한다.그러나 일단 적을 물리치고 나면 할 일이 없어진다.정치적 선택의 기로에서 반대파들의 카르텔은 각자 분명한 태도를 밝혀야 할 처지가 된다.그들 사이에는 이제 환멸의 분위기가 자리잡는다.그 사이 그들이 증오하던 적이 권력을 되찾는다.그렇다고 그 적이 그전보다 나아진 것도 아니다.<<원문 보기>>

이미 이탈리아에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일이다.베를루스코니는 1995년 뚜렷한 정책도 없고 힘도 없는 좌파연합에 패배했지만, 6년 후 정권을 되찾는 데 성공한다.프랑스에서도 니콜라 사르코지에 대항해 반대파들이 일시적으로 연...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