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그는 어떻게 파시스트가 됐는가?
그는 어떻게 파시스트가 됐는가?
  • 로랑 케스텔
  • 승인 2016.11.2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리오 친구>
철강노동자 출신으로 공산당 당수를 지낸 자크 도리오는 1936년 6월 프랑스 인민당(PPF)을 창설했다.자본주의는 물론 공산주의도 타파하고, 히틀러는 물론 스탈린과도 싸우겠다던 그는, 결국 대표적인 나치 부역자가 됐다.프랑스식 파시스트가 되기까지 그가 겪은 부침을 살펴보다 보면 우리가 경계해야 할 함정들을 발견하게 된다.

우리는 흔히 자크 도리오(Jacques Doriot, 1898~1945)의 역정을 그 결말에 비추어 재구성하려는 유혹에 빠지곤 한다.즉 무수한 표변 속에서 일관성을 찾고 이념적 변천 뒤에 숨겨진 논리를 모색하려 든다.그의 권력욕, 좌절된 야망, 프랑스 공산당(PCF)에 대한 원한을 두고 심리학적 분석을 내놓기도 한다.하지만 이러한 방식은 그가 정치적 장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이해하는 데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한다.또한 그의 전향이 마치 순결한 사상들로 구성된 숭고한 세계 속에서 이뤄진 양 설명하는 것...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로랑 케스텔
로랑 케스텔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