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우리 모두는 피폭 당했다!”
“우리 모두는 피폭 당했다!”
  • 필립 파토 셀레리에 | 언론인,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 승인 2018.03.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원자력 재앙 7년의 악몽
▲ 지진, 해일에 이어서 노심용융을 일으킨 1~3호기 원자로. 2011년 3월에 연속으로 일어난 재앙으로 일본은 여전히 멍들어 있다.인명과 재산을 순식간에 앗아간 것은 해일이었지만,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폭발이 인간과 경제에 미친 파장은 앞으로도 깊게, 또 길게 남을 것이다.


초등학교 교실의 칠판은 여전히 글자, 숫자, 그림으로 채워져 있다.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 46분 이후 모든 것이 정지된 듯하다.말라붙은 칠판지우개 한 쌍이 분필대 위에 찌그러져 있다.7년 전만 해도 아라하마(荒浜: 일본 동북부 미야기현의 작은 어촌도시-역주) 초등학교였던 이곳 주변은, 모든 것이 해일에 휩쓸려 사라진 이후 잔인할 만큼 처참한 모습을 하고 있다.학교 옥상에서 바라본 와카바야시(若林: 센다이시를 구성하는 5개 구 중 하나-역주)에선 굴착기와 덤프트럭들이 끝없이 움직이며 모래를 쏟아 붓는 풍경만이 보일 뿐이다.이 학교 주변에 주민 2,200...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