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세속적 신자유주의 ‘좌파’, 와인스타인의 정치참여
세속적 신자유주의 ‘좌파’, 와인스타인의 정치참여
  • 토마스 프랭크 | 기자 겸 작가
  • 승인 2018.03.2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 인물과 초상화> 하비 와인스타인 스캔들이 일간지 일면을 장식했을 때까지만 해도, 이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었다.아마 미국 기자들 중에 이렇게 철저하게 그에 대해 무지했던 이는 나뿐이었을 것이다.셀 수 없이 많은 여성들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영화제작자는 과연 어떤 인물이었던 것일까? 그에 관한 자료를 수집하다 보니, 오래 지나지 않은 시점에 그는 다른 이유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었다.바로 민주당과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진보적’이라 분류되는 활동 및 인물에게 후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심지어는 오랫동안 인종주의, 성차별주의, 검열 문제에 있어 조금도 양보하지 않는 반대자로 여겨지기도 했다.HIV/에이즈 퇴치 운동 모금을 위한 화려한 이브닝파티를 수없이 열기도 했다.2004년에는 ‘부시에 반대하는 어머니 모임’(1)이라는 여성단체에 지원을 하기도 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