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보쌈과 김치찌개와 와인
보쌈과 김치찌개와 와인
  • 변은샘 | ‘봄' 이달의 에세이 가작
  • 승인 2018.03.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남자친구와 이별했던 때는 스무 살이었다.처음 해보는 이별을 처음 마시는 술로 동네 친구들과 기분을 냈다.밤 열한 시 술 몇 잔에 얼큰해져 친구 집에 몰려갔다.얘가 오늘 헤어져서 여기로 왔어요, 횡설수설 두서없는 이야기에 타박을 주던 아줌마는 한참 있다 잘 차린 상을 들고 들어오셨다.급히 데운 보쌈에 한소끔 끓인 김치찌개, 이런 때일수록 품위를 잃지 말아야 한다며 꺼낸 (안주와 썩 어울리지 않는) 와인까지. 다 지나가는 거야, 상과 함께 무심하게 내려놓은 아줌마 말에 깨물고 있던 눈물이 터졌다.나는 앞으로 이렇게 슬플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보쌈과 김치찌개와 와인을 앞에 두고 술기운에 각자 슬퍼진 친구들과, 그중에서도 가장 슬펐던 나는 서로 부둥켜안고 꺼이꺼이 울다 잠이 들었다.

이렇게 슬플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던 나는 같이 울어주던 친구들과 그 이후로 네 번의 봄을 지냈다.좋은 위로를 받아서였을까. 다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