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르노삼성 뛸 공간 넓어진다
르노삼성 뛸 공간 넓어진다
  • 차기태
  • 승인 2019.03.2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그룹의 지역본부 체계 개편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가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에서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소속으로 바뀐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의 수출지역이 다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20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르노그룹이 41일부터 시행하는 조직개편에 따라 한국과 일본, 호주, 동남아, 남태평양 지역 등 아·태 지역본부에 속한 지역이 '아프리카·중동·인도' 지역본부와 통합된다.

르노그룹은 중국 시장에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지역본부도 신설했다.

 

르노삼성차는 "소속 지역이 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중동·인도까지 확대됨에 따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현재 노사갈등 문제를 잘 마무리하면 수출지역 다변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아프리카, 인도 지역의 경우 동남아 지역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높고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간 시너지 효과가 큰 지역으로 알려져 있어 르노와 닛산 모델을 함께 생산할 수 있는 부산공장의 장점이 더욱 부각될 수 있다고 르노삼성차는 설명했다.

 

르노삼성차는 용인에 있는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도 기존의 아시아지역 연구·개발 허브를 넘어 르노그룹 내 핵심 연구개발기지로서 역할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르노그룹은 이번 개편에 대해 "전세계 자동차 산업의 가파른 변화 속도에 발 맞춰 르노 그룹이 소비자들의 기대에 민첩하게 부흥하면서 조직 운영의 효율성과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뉴스1통신이 전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