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신화가 된 삼성, 철학이 된 불매운동
신화가 된 삼성, 철학이 된 불매운동
  • 조영일/문학평론가
  • 승인 2010.11.05 19: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바이 삼성>에서 가장 중요한 글이라 할 수 있는 김상봉의 글(부제가 ‘삼성불매운동의 철학적 기초’다)을 살펴보는 데 그 역시 논의의 실마리로 삼고 있는 한윤형의 글에서 시작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결론부터 말하면, 한윤형은 최근 삼성 논의와 관련된 김상봉의 주장에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그 이유는 명료하다.김상봉의 글은 반독재 투쟁 담론에 익숙한 시민에게 ‘절대악 퇴치운동’ 서사를 공급해주는 것에 불과한데, 이런 서사는 ‘권력의 본질’에 대한 물음을 스스로 거세시킨다는 점에서 치명적이라는 것이다.예컨대 이런 식이다.

“안티조선운동을 이와 같은 프레임으로 사고할 때, 참여자들은 <조선일보>만 비판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진보개혁 언론들의 공정성과 당파성을 점검하고 언론의 질을 높여야 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조선일보>의 폭력에 집중...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oonyub 2010-12-05 13:14:05
한국 대기업들은 IMF이후 특정분야마다 독점을 하고,,
그 분야에서 만큼은 타 대기업들간에 경쟁을 자제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제품을 불매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요..
사실 마땅히 대체할만한 상품도 없으며,,
대체상품을 사용한들 또다른 대기업키워주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방법은 삼성 정상화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회사의 소유는 주주에게 있다는 기본적인 원칙준수만 이루어 질 수 있게 만들면 됩니다.
뇌물뿌리고 다니는 이건희는 구속하면 되구요...
이게 어려워서 불매운동한다구요??ㅠㅠ
형사처벌을 가능하게 만들면 됩니다...
누군가는 나서야할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