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재벌 3세 꼬리무는 '마약추문'
재벌 3세 꼬리무는 '마약추문'
  • ilemonde
  • 승인 2019.04.0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현대 SK 창업자 손자 손녀을 줄지어 수사대상 올라

재벌가에 마약 추문이 꼬리를 물고 있다.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회장의 손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에 이어 SK그룹 창업주 손자,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 등 모두가 창업자의 3세들에 의한 추문이다.

 

변종 마약을 구매·투약한 혐의로 체포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씨가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 1일 경찰에 붙잡힌 최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최씨는 지난해 35월 평소 알고 지낸 마약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15차례 고농축 대마 액상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최근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판매책으로부터 대마를 3차례 구매해 투약한 혐의도 받았다. 그가 이들로부터 마약을 구매하면서 지급한 금액은 700만원이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구입한 대마는 주로 집에서 피웠다"며 대마를 사들여 투약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경찰은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최씨의 양성 반응을 확인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하기로 했다.

 

최씨가 구매한 마약은 대마 성분을 농축해 만든 카트리지 형태로 흡연 시 대마 특유의 냄새가 적어 주변의 시선을 피하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휴대전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 판매책으로부터 대마를 구입한 뒤 최씨가 계좌로 돈을 송금하면 택배를 이용해 대마 액상을 보내 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를 지난달 구속 수사하던 중 "최씨에게 대마를 판매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최씨를 쫓다가 전날 오후 13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회사에서 검거했다.

 

최씨는 SK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이며, 2000년 별세한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이다.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그는 현재 SK그룹 한 계열사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현대가 3세 정모(28)씨도 같은 종류의 대마 액상을 구입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경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중인 정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귀국하는 대로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달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