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호 구매하기
역자의 학벌과 르디플로의 지향성
역자의 학벌과 르디플로의 지향성
  • 성일권 l <르몽드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발행인
  • 승인 2019.04.30 17: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이하 <르디플로>)는 4월호부터 어쩌면 미미할 수 있겠지만 의미심장한 변화를 시도했습니다. 그게 뭘까요? 혹시 ‘발행인이 바뀌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발행인은 꿋꿋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눈이 밝은 독자분이라면, <르디플로> 지면에 뭔가 변화가 있음을 아실 것입니다. 

역자들의 프로필에 그동안 적시해온 출신대학과 전공, 번역서를 모두 지우고, ‘번역위원’이라고만 표기한 것이 그것입니다. 독자님이 번역 기사를 읽으실 때 중요한 것은 번역의 질이지, 역자의 프로필은 아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역자의 프로필이 강조되면, 독자님에게 괜한 편견만 초래할 수 있으니까요. 역자들은 대부분 프랑스어 전공자이고, 통번역대학원을 나왔거나 불문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번역 일을 해오고 있습니다. 

독자님이 <르디플로> 기사들을 읽으실 때 역자들의 프로필을 한 번쯤 들여다보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번역문이 뭔가 이상할 때, 독자님은 역자의 ‘화려한 프로필’에 비추어 자신의 이해력을 스스로 탓하기도 하고, 이와 반대로 학벌에 부합하지 않는 역자의 무성의함을 탓하기도 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번역문이 뛰어날 때 독자님은 역자의 프로필에 그다지 개의치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역자의 프로필을 자세히 게재했던 원래의 의도는 글을 쓴 필자 못지않게, 글을 옮긴 역자도 중요한 존재이기에 그에 대한 충실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편집위원회에서 난상토론 끝에 역자의 화려한 프로필을 적시하는 것이 번역의 질에 대한 일종의 면피용 장치일 수도 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르디플로>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병폐인 학벌 사회를 지양합니다. 경험적으로 학벌과 학력은 결코 비례하지 않는다고 봅니다. 물론 <르디플로>는 문장이 길고 꼬이고 복잡해서, 쉽게 이해되지 않아, 때로는 박사급 이상도 어려워한다는 얘기를 듣습니다. 그럼에도 독자님의 대부분은 긴 가방끈을 갖고 있기보다는 참을 수 없는 지적호기심과 남들과는 다른 삶을 추구하는 약간의 ‘허세’를 지닌 분들입니다. 창간독자들은 오랜 기간 구독을 끊지 못해 애(?)를 먹는다고 푸념하십니다. 마치 마약과 같은 존재라는 것이지요. <르디플로>가 시도 중인 역자들의 프로필 삭제가 독자님들의 편견 없는, 진지한 읽기에 나름 기여하길 기대해봅니다. 

 

 

글·성일권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발행인.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수천 2019-05-13 22:55:07
맞습니다. 왜곡되지 않고 정확히 번역된 글이 중요하지, '이 사람이라면 아마 잘했을 거야'라는 생각이 드는 장치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헛헛 2019-05-05 01:52:41
유쾌한 알림글이로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