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한국판’ 파리8대학은 언제?
‘한국판’ 파리8대학은 언제?
  • 성일권
  • 승인 2016.05.3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대학들이 보편적 가치(Universalism)를 탐구하고 논하는 대학(University)이 아니라, 패거리를 지어 돈벌이하고, 학교 재단을 살찌우는 ‘탐욕의 공간’으로 전락하고 있다.사학이건 국·공립이건, 세칭 일류대건, 이·삼류대건 간에 무자격자들이 총장이나 보직 교수의 타이틀을 거머쥐고 학생들과 강사, 직원들을 마구 짓밟고 있다.이제 ‘교수’ 사회는 교수와 강사 외에 비정년 조교수, 겸임, 초빙, 석좌, 대우, 연구라는 기이한 수식어를 붙인 다양한 직책들로 세분화돼, 전근대사회의 수직적인 마름제도를 연상시킨다.혹시라도 정규직 교수의 눈 밖에 나면, 언제든지 버려지는 신세다.해마다 수백 명의 계약직 교수들이 학교를 떠나는데도, 정규직 교수들의 ‘자리’는 굳건하다.논문을 베끼고, 제자를 성추행하고, 횡령을 하고, 연구비를 착복해도 그다지 부끄럼이 없다.총장이나 보직교수가...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