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워싱턴 vs. 베이징
워싱턴 vs. 베이징
  • 세르주 알리미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프랑스어판 발행인
  • 승인 2019.10.0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이제 중국과 러시아를 동시에 상대하기는 버겁다고 판단한 듯하다. 향후 수년간 미국의 주된 지정학적 라이벌은 이제 중국이 될 예정이다. 중국에 대해서라면, 심지어 도널드 트럼프의 공화당 정부와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도 어느 정도 뜻이 맞는 듯하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격렬히 대립 중인 두 진영 간에도 말이다.



여하튼 중국은 이제 소련이라는 ‘악의 제국’, ‘이슬람 테러리즘’의 뒤를 이어 새로운 미국의 주적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소련과 달리 중국은 역동적인 경제를 자랑하는 나라다. 사실상 미국은 현재 중국을 상...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