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호 구매하기
피아트의 질주 노동자들의 로드킬
피아트의 질주 노동자들의 로드킬
  • 세르주 카드뤼파니
  • 승인 2011.03.11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아트 공장은 이탈리아의 노동운동과 산업을 상징한다.이번에는 경영진이 요구한 근로조건 악화로 예기치 못한 저항이 야기됐다.

지난 1월 27일, 볼로냐 마조레 광장은 사람들로 가득 찼다.3만 명이 결집한 집회가 끝나갈 무렵, 마우리치오 란디니 이탈리아 금속노조연맹 사무총장은 자신의 씁쓸한 경험을 이야기했다.기차 안에서 한 여성이 “아직도 공장 조립 라인과 조립 노동자가 있다는 게 정말이냐”고 물었다는 것이다.이 여성처럼 많은 이탈리아 국민은 자동차 경영진이 노동 유연화와 비용 절감 문제를 놓고 포미글리아노 다르코 공장과 토리노 미라피오리 공장에서 각각 2010년 6월과 2011년 1월 직원 총투표를 실시했을 때, 호전적인 노동자 계급의 존재를 재인식하게 된 듯하다.투자 약속을 받아내는 대가로 맺은 이번 노사 협정을 통해, 자본 쪽 계획이 좀더 구체적으로 드러났다.1970~80년대에서 물려받은 노사 관계를, 노조의 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