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히트상품이 된 신성한 이름, ‘파차마마’
히트상품이 된 신성한 이름, ‘파차마마’
  • 르노 랑베르
  • 승인 2011.03.11 19: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의 여신, 환경주의·대안 세계화의 상징 부상
실제 신앙과 불일치… 현실 외면한 신비주의 우려

기후변화에 공동 대처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멕시코 칸쿤 국제협약을 거부한 나라는 볼리비아가 유일하다.지난해 조인한 이 조약의 내용이 ‘시장경제 메커니즘’에 근거한다고 본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은 “생명을 구하려면 ‘어머니 대지’를 보호하기 위한, 전세계적인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이런 토착 원주민들의 전통적인 세계관이 남미 대륙의 이념적 ‘탈식민화’에 기여할 것인가?

지난해 4월 22일, 코르딜레스 데스 안데스 산맥 기슭에서 “파차마마 아니면 죽음을!”이라는 구호가 울려퍼졌다.코차밤바 마을 한가운데 세워진 연단 위에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불끈 쥔 주먹을 하늘로 쳐들면서 외쳤다.환경 위기에 관한 모임에 참석하러 세계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르 디플로 2011-03-23 11:56:14
잘못을 정확히 지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번역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좀더 세심하게 번역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이몽 2011-03-22 17:28:14
Ecuarunari는 에콰도르 단체로 알고 있습니다. 예전에도 의견을 남겼었는데(몇호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네요) 그전 기사에서도 에콰도르를 푸에르토리코라고 번역한 부분이 있던데, 이번에도 마찬가지 오류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의견을 확인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