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원자력이 폭로한 것들
원자력이 폭로한 것들
  • 해리 하루투니언
  • 승인 2011.04.0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나미 충격에 이어, 이번에는 후쿠시마 원전과 원자로 6기의 향방에 전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또한 일본 원전 사태를 계기로 원자력 에너지를 둘러싼 찬반 논쟁에 불이 붙었다.하지만 프랑스 원자로 ‘슈퍼피닉스’(10면)의 해체 사례에서 보듯, 단순히 원자로를 폐쇄하는 것만으로 모든 문제가 깨끗이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인도에서는 유럽형 가압 경수로(EPR) 도입을 두고 논란이 거세다(8면). 원전 폐지를 위해서는 구체적인 이행 프로그램이 절실하다(9면). 일본에서는 그저 태연자약하는 것처럼 보이는 민영기업 도쿄전력(Tepco)이 어떤 정보를 내놓느냐에 따라, 정부 당국이 놀라고 안심하기를 반복한다.이 와중에도 일본인의 침착성을 칭찬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평온한 겉모습은 정작 무기력을 감추고 있다.

일본 전통 사회에서는 가뭄, 전염병, 화산 폭발, 유성우 등 자연현상을 지도자의 부덕 탓으로 돌렸다.심지어 외국인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