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아랍의 정체성은 아랍 민중 안에 있다
아랍의 정체성은 아랍 민중 안에 있다
  • 조르주 코름
  • 승인 2011.04.08 17: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18일 모하메드 부아지지가 튀니지의 작은 마을에서 분신한 이후, 수십 년 전부터 아랍 정치 무대에서 사라졌다고 여기던 것들이 다시 전면에 등장했다.튀니스·카이로·바그다드·마나마·벵가지·사나·라바트·알제 등지에서 수십만 명이 흔드는 펼침막은 민중의 의지를 숨김 없이 보여준다.지금까지 사람들이 경멸적으로 불러왔던 ‘아랍의 거리’는 이제 모든 사회계층과 연령층이 뒤섞인 ‘민중의 거리’로 변했다.요구 사항은 단순명료하다.사상가들이 쓰는 알아듣기 힘든 전문용어나 선동적·종교적·분파적 유혹과는 거리가 멀다.한쪽에서는 정치 자유와 정권 교체, 부패 종식, 보안기관 해체를 요구하고, 다른 쪽에서는 사회적 품위와 고용 기회 확대, 적정한 임금을 요구한다.<<원문 보기>>
1956년 반제국주의자이자 제3세계주의자이던 이집...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알베르틴 2011-04-29 13:33:02
번역에 좀 더 신경써야 할 듯.
읽기가 너무나 힘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