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윤미향 고발 3건 서울서부지검 이송... 오늘 고발 1건 추가
윤미향 고발 3건 서울서부지검 이송... 오늘 고발 1건 추가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5.2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사진=뉴스1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사진=뉴스1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고발 사건들을 서울서부지검이 수사하게 됐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 3건을 지난 14일(1건), 19일(2건)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앞서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지난 13일 윤 당선인과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을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18일엔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경기 안성 쉼터를 시세보다 비싸게 사들인 후 절반가격에 판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인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개인이 접수한 고발장도 후원금 횡령 등 유사한 내용으로 알려졌다.
 
당초 행동하는자유시민, 법세련 고발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부장검사 안동완), 개인 고발건은 형사8부(부장검사 서정민)에 각각 배당됐다가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됐다.
 
이들 3건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에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법세련은 20일 오전 윤 당선인에 대해 전기통신기본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앞서 윤 당선인이 2억원대 아파트를 현금으로 구입한 사실이 밝혀지자 기존에 거주하던 아파트를 팔아 자금을 마련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새 아파트 취득이 기존 아파트 매매보다 먼저 이뤄졌다는 정황이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통해 드러나자 윤 당선인은 적금을 해지하고 가족으로부터 돈을 빌려 마련했다고 재차 해명했다.
 
이에 대해 법세련은 “적금 등을 해지한 것과 가족에게 돈을 빌린 것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라는 요구에 윤 당선인은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윤 당선인이 (언론을 통해)허위 사실을 주장하는 것은 전기통신설비에 의한 허위의 통신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