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호 구매하기
검찰, 정의연 12시간 압수수색... 윤미향 소환 불가피
검찰, 정의연 12시간 압수수색... 윤미향 소환 불가피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5.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전날 오후 5시부터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21일 오전 5시30분께 마무리, 12시간에 걸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정의연의 회계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검찰 소환 조사도 불가피해 보인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피해자 지원단체들의 기금운용을 지적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정의연이 회계 처리를 정확하게 하지 않고, 기부금 등이 윤 당선인을 비롯한 정의연 관계자들에게 흘러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윤 당선인의 딸 유학비와 아파트 구입비 등에 대한 의문도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아울러 윤 전 대표가 개인계좌를 통해 피해자들의 활동비와 장례비 등을 모집한 것이 기부금품법에 위반된다는 지적도 일었다.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사용하겠다며 구입한 경기도 안성의 쉼터 건물도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고가매입과 부정적한 용도의 사용, 윤 당선인의 부친의 관리인 지정 등이 문제로 거론되고 있다.
 
안성 쉼터의 부지 또한 윤 전 당선인의 배우자와 친분이 있었던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양측에 대한 의혹이 쏠리고 있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확산되자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각종 고발 건이 검찰에 접수됐다. 최근 검찰은 피고발인들의 주소지를 관할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에 사건을 배당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