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LG전자 채용비리’ 수사 속도내는 경찰... 인사팀 10명 소환
‘LG전자 채용비리’ 수사 속도내는 경찰... 인사팀 10명 소환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6.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뉴스1
LG전자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뉴스1

LG전자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8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LG전자 인사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 중”이라며 “현재까지 참고인 신분으로 10명을 소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영업본부와 인적성검사 대행사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이라며 “입건한 1명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를 시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채용비리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철저하게 수사해 실체를 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달 15일 서울 중구 소재 LG전자 서울역 빌딩 영업본부 인사팀 사무실과 마포구 상암동 LG CNS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경찰은 ‘2013∼2015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공개채용에 비리가 있다’는 첩보를 토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사팀 압수수색을 통해 부정채용 의혹 대상자의 이력서와 채점표 등 확보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