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정부, 탈북민단체 삐라 살포 시도에 “박상학 등 엄정조치”
정부, 탈북민단체 삐라 살포 시도에 “박상학 등 엄정조치”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6.2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대남 전단(삐라) 살포 준비 및 DMZ 동·서·중부 전선 일대 20여 곳에 확성기 방송 시설을 재설치한 가운데 23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남한군 초소와 북한군 초소가 나란히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이 대남 전단(삐라) 살포 준비 및 DMZ 동·서·중부 전선 일대 20여 곳에 확성기 방송 시설을 재설치한 가운데 23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남한군 초소와 북한군 초소가 나란히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탈북민단체가 지난 23일 밤 대북 전단(삐라)을 살포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23일 오후 “정부가 대북전단 및 물품 살포 금지 방침을 밝히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관련자들이 전단 및 물품을 북한에 살포하려고 시도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박상학 대표와 관련자들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며 “대북전단 및 물품 살포는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박상학 대표는 보도자료를 내고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6명이 전날 밤인 22일 밤 11~12시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20개 대형풍선에 대북 전단 등을 담아 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살포한 물품이 전단 ‘6.25 참상의 진실’ 50만장, 소책자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 등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날 강원 홍천에서 이들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풍선이 발견돼 군과 경찰 등이 조사에 나섰다. 강원 홍천은 이들이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지점으로부터 동남쪽으로 약 70㎞ 떨어진 곳이다.

통일부는 지난 1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을 경찰청에 수사의뢰하고 법인설립 허가 취소 절차를 밟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대북 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 제·개정을 위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한편 북한도 최근 대량으로 대남 전단 살포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북한은 지난 2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대남 전단을 공개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전단 1,200만 장을 인쇄했다고 발표한 상태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