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김정은, 중앙군사위 회의서 ‘대남 군사계획’ 보류 결정
김정은, 중앙군사위 회의서 ‘대남 군사계획’ 보류 결정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6.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의 이행을 보류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6월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했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다.

예비회의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당 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이 참가했다.

신문은 이어 “예비회의에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다만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이유나 배경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총참모부는 지난 17일 ▲금강산 관광지구·개성공단에 부대 전개 ▲비무장지대(DMZ)에서 철수한 감시초소(GP) 복원 ▲접경지 포병부대 증강 및 군사 훈련 재개 ▲대남 전단(삐라) 살포 지원 등 4대 조치를 당 중앙위원회 비준을 받은 뒤 실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실행 연기를 결정하면서 앞으로 북한의 대남 공세가 잦아들지 주목된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탈북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이후 9일 남북 연락 채널 전면 차단, 16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강경 행보를 보여왔다.

또 대남 전단 1,200만 장과 풍선 3,000개를 준비하고 접경지 일대에서 이를 살포하겠다고 압박하고, 비무장지대(DMZ) 일대 대남 확성기를 다시 설치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번 대남 공세를 주도해온 김여정 제1부부장의 행보도 주목된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대남 총괄’ 권한을 위임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은 김 제1부부장의 권한에 제동을 건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는 지난 7일 노동당 제7기 13차 정치국 회의 주재 이후 17일 만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