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호 구매하기
문 대통령, 그린벨트 논란 종지부... 정 총리 ‘신중론’ 수용한듯
문 대통령, 그린벨트 논란 종지부... 정 총리 ‘신중론’ 수용한듯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7.2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월 20일 오후 첫 주례회동을 마친 후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월 20일 오후 첫 주례회동을 마친 후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기로 했다. 정세균 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그린벨트 해제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은 20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정 총리와 주례회동을 열고 그린벨트 보존 등 주택공급 물량 확대와 관련해 세 가지 사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최근 정부와 부처간 엇박자 논란이 일었던 그린벨트는 해제와 관련, 계속 보존하기로 했다.

또 주택공급 물량 확대를 위해 다양한 국공립 시설 부지를 발굴·확보하고, 국가 소유 태릉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부동산 투기수요를 잡는 데서 나아가 공급대책으로 그린벨트 해제, 용적률 상향, 군부지 활용 등을 거론했고, 그중에서도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 파장이 일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까지 나서 그린벨트 해제 반대 주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정 총리는 역시 지난 19일 KBS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그린벨트는 한 번 훼손하면 복원이 안 되기 때문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날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도 정 총리가 이 같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정 총리는 부처간 엇박자를 보이는 것은 안된다는 입장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