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호 구매하기
경실련 “文정부 3년 서울 집값 상승, MB·박근혜의 1.4배”
경실련 “文정부 3년 서울 집값 상승, MB·박근혜의 1.4배”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8.0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63아트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여의도 63아트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서울 전체 주택 중위가격이 34%, 총 635조원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구체적으로 아파트는 52%, 단독주택은 16%, 연립주택은 9% 올랐다.

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KB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3년간(2017년 5월~2020년 5월) 서울 전체 주택의 매매 중위가격은 5억3,100만원에서 7억1,300만원으로 34%(1억8,100만원) 상승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6억600만원에서 9억2,000만원으로 52%(3억1,400만원) 올라 가장 많이 상승했다. 이어 단독주택은 6억3,500만원에서 7억3,600만원으로 16%(1억100만원), 연립주택은 2억4,500만원에서 2억6,700만원으로 9%(2,300만원) 올랐다.
 
중위가격에 서울 총 주택수(350만5,061가구, 2018년 기준)를 곱한 총 주택가격은 2017년 1,863조원에서 올해 2,498조원으로 34%(635조원) 상승했다.
 
아울러 경실련은 KB자료가 제공된 2008년 12월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된 2017년 3월까지 8년간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중위가격 상승률도 조사했다.
 
조사 결과 해당 기간 서울 전체 주택가격은 4억2,600만원에서 5억2,700만원으로 24%(1억100만원) 상승하는 데 그쳤다. 문재인 정부의 중위가격 상승률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대비 약 1.4배 높은 셈이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가 4억8,100만원에서 5억9,900만원으로, 단독주택이 5억700만원에서 6억3,300만원으로 각각 25%씩 올랐다. 연립주택은 2억1,100만원에서 2억4,400만원으로 16% 상승했다.
 
경실련은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의 상승률은 문재인 정부 상승률이 과거 정부보다 낮은 0.6배”라며 “그러나 아파트값 상승률은 2.1배로 더 높았다. 특히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한국감정원 통계의 중위가격을 보더라도 가격 상승이 뚜렷이 나타난다”고 밝혔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KB 중위가격 기준 문재인 정부가 52%, 과거 정부가 25%로 현 정부가 2.1배 더 높았다. 감정원 중위가격으로는 문재인 정부 57%, 과거 정부 16%로 현 정부가 3.6배 높게 나타났다.
 
경실련은 또 국토부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14% 상승’ 발표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서울 전체 주택 상승률 11%’ 발언에 대해 “투기 광풍에 휩싸인 부동산시장이나 집값 문제로 고통받는 서민의 현실이 조금도 드러나 있지 않은 발언”이라며 “그런데도 김현미 장관은 국회 업무보고에서 ‘국민께서 느끼시는 체감과 다르더라도 국가가 공인한 통계를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며 불통의 모습마저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여당은 뜬금없는 수도 이전 카드로 국면을 모면하는데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야당 또한 정부·여당을 공격하는데 몰두하느라 대안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며 “여야는 고통받는 서민의 현실을 인식하고 근본적인 정책대안을 만들기 위해 중의를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