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롯데리아 점장 모임’ 코로나19 확진 10명으로 늘어
‘롯데리아 점장 모임’ 코로나19 확진 10명으로 늘어
  • 장민영 기자
  • 승인 2020.08.1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롯데리아 점장모임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 등에 따르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점장 등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7명이다.
 
이들은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져 ‘광진구 모임’ 관련으로 분류됐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광진구 모임 관련자는 총 10명(서울시 7명)이다.
 
롯데리아 점장 7명을 포함한 총 19명은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매장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모임을 가졌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각 점장이 소속된 지점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이다. 이들은 1차 회식 후 2차로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했다.
 
시와 광진구는 당시 모임에 참석한 인원, 접촉자, 의심증상자 등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6일 오후 5시부터 7일 새벽 2시까지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는 유증상시 서울시 관내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