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유대인의 이름으로 프랑스의 양심을 겁박하다
유대인의 이름으로 프랑스의 양심을 겁박하다
  • 도미니크 비달
  • 승인 2011.07.1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군 점령하에 레지스탕스 운동이 벌어졌을 때 탄생한 ‘프랑스유대인기관대표위원회’(CRIF)가 항상 정부의 특정 대화 상대자였던 것은 아니다.그러나 2000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간 캠프 데이비드 협상이 결렬된 후 급진화된 이 단체는 프랑스 정치에 압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그런 태도 변화가 이제 는 한계에 이른 것일까?

“이 나라에는 지적이며 용감한 남성과 여성이 존재한다.파리고등사범학교(ENS)의 학장인 모니크 캉토 스페르베르가 그 본보기라 할 수 있다.그녀는 레지스탕스였고 강제 수용자였으며, 외교관 출신 스테판 에셀과 함께 1월 18일 열 예정이었던 파렴치한 학회 토론(‘토론’이란 용어에는 수많은 의미가 담길 수 있다)을 (용감하게) 취소했다.또 우리가 긴급히 접촉한 고등교육부 장관 발레리 페크레스도 마찬가지이며,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클로드 코엔 타누지, 베르나르 앙리 레비, 알랭...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도미니크 비달
도미니크 비달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