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쉬러 가는 서구인들, 쫓겨나는 원주민들
쉬러 가는 서구인들, 쫓겨나는 원주민들
  • 알랑 포페라르 & 폴 바니에
  • 승인 2011.08.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로코의 마라케시에서 15km 떨어진 마을 타메슬로트는 황량한 주변 경치와 한눈에 구별된다.모로코 관광 중심지 근처의 다른 마을들과 마찬가지로 타메슬로트는 지난 10년간 급성장했다.인구가 3배 가까이 늘었고, 주택이 여기저기 들어서며 채 마르지 않은 시멘트의 회색빛이 즐비하다.한 주민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전에는 올리브오일 짜는 방앗간이나 작은 직물공장 몇 곳밖에 없는 시골 마을이었습니다.지금은 약국도 있고, 슈퍼마켓과 정육점, 커피숍이 들어섰습니다.”

남부 농촌 지역이나 메크네스·페스 같은 북부 도시에서 많은 사람이 유입됐고, 이들은 호텔이나 건축회사에 자리를 얻어 타메슬로트에 정착했다.이농과 최극빈층의 소외 현상은 역설적으로 농촌 마을의 도시화를 야기했다.타메슬로트 마을 입구 커피숍에서 일하는 마르완은 “이제 마라케시는 유럽과 별반 다를 바 없다.집세도 식료품값도 모두 너무 올랐...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