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호 구매하기
과두지배 겨눈 주먹질, 필리핀 ‘복서 의원’의 야망
과두지배 겨눈 주먹질, 필리핀 ‘복서 의원’의 야망
  • 다비드 가르시아
  • 승인 2011.11.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권투평의회(WBC) 슈퍼웰터급 타이틀 보유자인 매니 파퀴아오는 ‘빈곤 퇴치’를 외치며 필리핀 정치계에 입문했지만, 그의 정치적 목표를 실현하기란 링 위에서 상대 선수를 쓰러뜨리는 것보다 훨씬 어렵다.필리핀 지배권력은 최고 인기를 구가하는 이 권투선수와 연합을 꾀하고 있다.

산과 열대림으로 둘러싸인 필리핀 최남단에 위치한 작은 마을 탱고. 2500명 남짓한 주민이 사는 이곳 바랑가이(1)는 미국 스포츠 언론이 지난 10년 동안의 최고 권투선수(Fighter of the Decade)로 선정한 매니 파퀴아오가 7살부터 17살까지 살던 곳이다.사랑가니주 탱고 바랑가이장(長)인 에드윈 파칼도는 “파퀴아오의 가족은 빈곤층 중에서도 가장 가난했고, 대나무로 만든 집은 언제 쓸려 내려갈지 몰라 불안했다”고 회상했다.운동선수 같은 풍채를 띠고 콧수염이 덥수룩한 30대의 파칼도는 노점상 앞에 자리잡고 앉아 죽마고우의 성공을 극...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