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나폴레옹 대(對) 메테르니히 한 판 승부
나폴레옹 대(對) 메테르니히 한 판 승부
  • 김승웅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판 회장
  • 승인 2008.12.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만·술수의 메테르니히 '개인적 원한'을 국익 포장, 나폴레옹 축출 앞장


나폴레옹은 결국 노련한 외교관 메테르니히한테 희생이 되고 만다.
 빼앗아 간 땅 일리리아를 돌려주지 않을 경우 러시아와 프러시아에 합세, 프랑스에 선전포고 하겠다는 오스트리아 외상 메테르니히의 협박에 나폴레옹이 결국 굴복하고 만 것이다.
 아무리 불패의 전쟁 영웅이라 하지만 한꺼번에 오스트리아-러시아-프러시아 세 나라를 상대로 1대 3의 싸움을 벌이기엔 벅찬 노릇이었다.더구나 한 해 전(1812년) 러시아로부터 참담한 회군을 한데다, 영국의 명장 웰링턴공(公)마저 대(對) 프랑스 전선에 뛰어들 기미를 보이는 판국인지라 최악의 경우 1대 4의 전쟁까지 각오해야 할 판이었기 때문이다.
 
 점령지 반환 위한 4국 회담 열기로
 내던진 군모를 다시 집어 쓰며 나폴레옹이 메테르니히를 달래기 시작했다.일리리아를 다시 오스트리아한테 돌려주겠다며 생색까지 곁들였다."당초 그 땅은 러시아 침공 당시 오스트리아가 병력...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