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불확실하지만 채워야 할 삶의 색깔…
불확실하지만 채워야 할 삶의 색깔…
  • 김지연 | 미술평론가
  • 승인 2008.12.3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그마 폴케 : 미지의 세계에서 온 음악>展
 "미국 사람들은 완벽하게 끝난 작품들을 좋아한다.비록 그것이 추상일지라도. 잭슨 폴록이나 도날드 저드, 팝아트도 그와 같은 사례들이다.그러나 유럽의 작가들은 다르다.그들은 작품을 끝내는 것보다는 여지를 남겨두는 것을 좋아한다.요셉 보이스나 시그마 폴케는 좋은 사례다.그들은 사람들이 보면서 보지 못하는 것을 작품에 나타내려고 한다."
<루디 푹스 | 미술사학자, 큐레이터>



▲ 시그마 폴케, <숯을 한 덩이 집어넣으면 꽃병의 물에서 냄새가 나지 않는다>. 종이에 구아슈, 1996

하얀 종이 위로 물감이 흐른다.그 물감이 채 마르기 전에 또 다른 색의 물감이 겹쳐 흐른다.색과 색 사이로 선, 혹은 점으로 이루어진 익숙한 이미지들이 끼어들고 다시 그 위로 낯선 색의 물감이 흘러내린다.어디에서 온 어떤 것이 먼저인지, 다음에 올 것이 무엇인지 어느 누구도 알 수 없다.좀 더 알고 싶어 가까이 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