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사회주의 인터내셔널, 남미 앞에 멈추다
사회주의 인터내셔널, 남미 앞에 멈추다
  • 모리스 르무안
  • 승인 2012.01.0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이념, 무늬와 진실]
1951년 사회주의인터내셔널(SI)은 ‘생산수단 소유자들의 속박에서 인민을 해방시킨다’는 목표 아래 재탄생했다.그로부터 60년이 지난 지금, SI 지도자들은 ‘세계화가 야기하는 폐해를 적절히 교정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한다.그렇다면 남미 사회주의에 대해 이들은 어떤 태도를 보여왔을까?

2010년 11월 15일 자유주의의 상징인 프랑스 파리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건물에서 사회주의인터내셔널(SI) 소위원회(Council)가 열렸다.프랑스 사회당 제1서기 마르틴 오브리는 개회 연설에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 의장님께 그리스 지방선거 승리(역대 최대의 기권율 53%!)를 축하한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어려운 상황에서도 정치적 용기를 잃지 않고 승리를 거둔 그리스 사회당에 경의를 표합니다.” 우리는 그 뒤 이 범그리스사회주의운동(PASOK·그리스 사회당의 정식 명칭) 당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