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7 금 16:51
 
 
 
> 뉴스 > 기획/특집 | 6월항쟁 25주년 특집, 개헌을 말한다
     
철학과 원칙에서 제도와 대안까지
Corée | 6월항쟁 25주년 특집 | 개헌을 말한다
[45호] 2012년 06월 12일 (화) 17:58:58 박명림 info@ilemonde.com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관련기사
· 확장된 기본권 개념 헌법에 담아야· 제왕적 대통령제와 결별하라
·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율민주주의로· 자치 확대와 통일의 전제조건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http://www.ilemon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5)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hsc9071
(165.XXX.XXX.91)
2012-06-25 16:07:50
마치 '축구 경기'에서
공 ㅤㅉㅗㅈ다가 사람 놓치는 그런 일이 없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hsc9071
(165.XXX.XXX.91)
2012-06-25 16:06:38
철학은
윤리학이나 법학, 정치학과 일정 균형 거리 관계에서 적용되는 것이 국민들의 정부 신뢰도 높이고 연구자들도 국가나 사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게 하지 않을까 합니다. 정당 단체이 스스로 영속성을 깬 것도 야당들의 정부 불신 때문이고, 야당들이 그렇게 정당 운영을 해왔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만약 '자유 민주주의'가 문제라면 다음 개헌에서는 '민주주의'라는 용어 대신 '인본주의'를 넣어서 그런 쓸데없는 논쟁을 다시 하지 말자는 것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 ('죽은 인간' 더 깎아내리느라고) 이제 와서 건국 헌법을 찾는 것은 사회적으로 무익하기도 하거니와, 인용자의 특정 정치적 동기나 야심 아니냐는 것이죠.
hsc9071
(165.XXX.XXX.91)
2012-06-25 15:49:23
타당한 말씀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박 정희 헌법이란 것이 있다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따라서 평화, 사회, 자치, 자율 헌법이란 것도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불란서는 제도 하나를 두고서 수백년씩 쓰는데 제도를 한 번 바꿀 때, 사람들이 많이 희생된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알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죠. 대통령이란 인격체가 문제라면 '정치 검찰' 활약을 기대하는 '저럼한 방법'도 있죠. 재벌 집중 경제 구조가 문제라면 막연한 제도 개편 논의로는 재별 개혁이 될 수 없다가 중론입니다. '거버넌스' 이론은 연성 국가 이론인데 오히려 연성 '4대강 댐', 연성 '행정 수도', 또는 연성 '비정규직' 등 사태들이 발발케 된 것도 '거..' 이론이 재산권 불가침적이어서도 그렇고 연구자가 곡학아세 하려고 인용한다는 거죠.
ㅅㅇㄷㄱㄴㄴㄴ
(99.XXX.XXX.185)
2012-06-24 17:03:27
철학이 종종 한국에선 오해
원측과 인간 역사가 경험과 시고로 발전시킨 지식-경험-논리의 정수라면 . . .
모든 데 學자를 붙이니 무슨 이론으로 생각될 때가 많음.. 정치인들도 시회도 무시하고.
보스코프스키
(125.XXX.XXX.126)
2012-06-17 13:06:22
내용은 어느 정도 좋은데 지금 절실한 건 최소한 제헌이 아닐런지요?
내용은 좋은 면이 있는데 이런 것을 실행할 수단으로 개헌은 글쎄요? 입니다. 물론 말미에 만병통치약이 아니라고 하시긴 했습니다만 어느 정도 목표로 두고 있는 점을 볼 때 드리는 말씀입니다. 이 문서에 대한 비평도 남겼으니 필요하시면 알려주세요.
전체기사의견(5)
11월호 배송일은 11월 6일입니다.
매체소개구독신청이용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르몽드코리아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길 83, 석우 1층 (합정동 435-13) | 사업자번호 : 104-86-16545 | 대표자명 : 성일권
구독신청·기사문의 : 02-777-2003 | Fax : 02-333-67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일권
Copyright 2008 르몽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ilemon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