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동티모르의 불안한 회복
동티모르의 불안한 회복
  • 프레데리크 뒤랑
  • 승인 2012.07.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역경을 겪은 동티모르가 민주주의를 향해 발을 내딛고 있다.유엔에서 받은 원조 대부분은 헛되이 날려버렸지만 아직 석유라는 축복을 누릴 여유가 있다.7월 7일 예정된 총선 후 동티모르는 새로운 시대로 도약할 것임이 틀림없지만 여전히 국민의 4분의 3은 시골에서 어렵게 살아가고 있다.

종종 '색종이 조각'(1) 국가로 묘사되는 동티모르의 실제 면적은 레바논이나 자메이카보다 크고 인구수(120만 명)는 키프로스나 에스토니아와 맞먹는다.경제 상황은 '아시아 최고 빈곤 국가'라는 고정관념이 깊숙이 자리한다.하지만 동티모르는 탄화수소 개발 사용료로 매년 10억 달러의 수익을 거둬들이고 있으며, 2011년에는 포르투갈의 국채 일부를 매입하겠다는 제안도 했다.

지난 4월 동티모르에서 세 번째 대통령이 선출되었다.초대 대통령은 2002년 독립 당시 '동티모르의 넬슨 만델라'라 불리며 민족해방운동을 이끌던 샤나나 구스망 현 총리...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